CSS

옅어지는 2021

시간에 따라 변하는 작품에 매력을 느껴 퍼포먼스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퍼포먼스는 정적인 진행, 오방색, 먹, 광목, 등을 통해 담담하고 한국적인 느낌을 준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보내는 새로운 형식의 편지를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를 그리는 도상을 만들고 그 도상이 시간에 따라 사라지는 퍼포먼스를 구상하고 있다. 이번 퍼포먼스를 통해 코로나 시대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박지형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 19학번

Contact